배너 닫기
위로위로 홈

[YMCA] 라이트급: ‘절치부심’ 이우형, 왕좌를 되찾다

등록일 2020.11.23 15:39 youtube instagram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공유하기


사진=김병정 기자

 

[개근질닷컴] 2020 Mr. YMCA 플라이급에서 정한표(경기 코리아트레이닝 센터) ‘극한근질’의 진수를 보여줬다.

 

2020 제50회 Mr.YMCA 선발대회가 22일 충청북도 청주 충북보건과학대학교 학생관에서 성대하게 개최됐다. 전국체전, Mr.Korea 선발대회와 함께 국내 3대 대회로 손꼽히는 Mr.YMCA는 올해로 무려 50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또한 전국체전, 미스터코리아, 미스터 서울 등과 함께 국내에서 대표적으로 도핑 검사를 진행하는 대회다.

 

그런만큼 국가대표 출신 선수와 국제대회 메달리스트 등 내추럴 최고 대회 명성에 어울리는 쟁쟁한 보디빌더들이 다수 출전했다.

 

사진=김병정 기자

 

라이트급은 명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절치부심’한 이우형(광진구청)이 왕좌를 되찾았다. 전국체전 동메달과 미스터 서울 체급 1위 등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렸던 밴텀-라이트급의 대표주자 이우형은 10월 미스터코리아에서 4위에 머물며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미스터 YMCA에서는 한층 더 물이 오른 컨디셔닝과 다이어트 강도를 바탕으로 팔과 하체 등의 강점을 유감없이 뽐냈다. 특히 대퇴사두근과 상완이두근의 매스와 데피니션 등은 압도적으로 훌륭했다. 체급내 경쟁자들의 도전이 만만치 않았음에도 훌륭한 상하체의 밸런스로 보여준 균형미와 자연미도 뛰어났다.

 



사진=김병정 기자

 

이어진 2위는 베테랑빌더 손영민(안동시체육회)이 차지했다. 고등부부터 대학부까지 선수 생활을 했지만 이후 오랜기간 직장을 다니며 생업에 매진했던 손영민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선수로 복귀했다.

 

2019년과 2020년 미스터코리아 클래식보디빌딩 -168cm 체급 2연패에 성공하며 화려한 신고식을 치른 그는 Mr.YMCA에서도 관록의 근질을 선보이며 2위를 기록했다. 특히 훌륭한 삼각근과 어깨를 바탕으로 한 뛰어난 프레임과 절정의 컨디셔닝을 바탕으로 완벽한 자연미와 발군의 데피니션을 선보였다.

 


사진=김병정 기자

 

3위는 볼륨감과 후면 근질이 매우 탁월했던 이진호(경기 홍키통키)의 몫이었다. 이진호는 뛰어난 등의 데피니션과 세퍼레이션을 비롯해 뛰어난 자연미와 엑스프레임의 매력을 선보였다.

 

4위는 균형미와 좋은 사이즈에서 오는 프레임 강점이 돋보였던 고명관(경남 진주문산땀사우나휘트니스 골프)이 차지했고, 5위는 하체 근질이 뛰어났던 김영민(김포시체육회), 6위는 김호영(충북보디빌딩협회)이 해당 순위를 기록했다.

 


사진=김병정 기자

 

김원익 (one.2@foodnamoo.com) 기자 
<저작권자(c) 개근질닷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등록 2020-11-23 15:39:55 
김원익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더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보디빌딩 연예 스포츠 건강

GGJ 유튜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핫피플 더보기

커뮤니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