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위로위로 홈

[WNC 시그니처] ‘클래식피지크 오버롤’ 김용규 “6월까지 부상 없이 완주하고 파”

등록일 2022.04.23 13:42 youtube instagram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공유하기


▲ 사진=지승섭PD

 

[개근질닷컴] 2022 WNC시그니처 대회에서 김용규가 클래식피지크 오버롤을 달성했다. 

 

23일 서울 구로구 오류아트홀에서 2022 WNC 시그니처 대회가 성공적으로 막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는 약 160명 가량의 내추럴 선수들이 출전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뽐내며 피 튀기는 근질 전쟁을 벌였다. 

 


▲ 사진=지승섭PD

 

경기는 △보디빌딩 △남녀 퍼블릭 △클래식피지크 △비키니 △피지크 △남녀 스포츠모델 총 8개 종목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근육의 완성도와 자연미를 평가하는 클래식피지크 종목은 ▲틴에이저 ▲주니어 ▲영스터 ▲마스터즈 ▲노비스 모두 5체급으로 구분해 경기가 열렸다. 그 결과 모두 5인의 체급 우승자가 결정됐다. 

 

곧이어 진행된 오버롤 결정전에는 각 체급에서 우승한 강승원(주니어), 김용규(영스터), 김지혁(마스터즈), 오승준(노비스) 4인이 출전했다. 자연미 최강자라는 타이틀을 두고 펼쳐지는 무대인 만큼 결과를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치열했다.  

 


▲ 사진=지승섭PD

 

이날 클래식피지크 오버롤의 영예는 김용규가 안았다. 

 

김용규는 뛰어난 밸런스를 자랑하며 라인업에서부터 두각을 보였다. 넓게 펼쳐진 견갑근과 광배근이 눈에 띄었으며 세밀하고 옹골차게 들어찬 상체 후면 근질 역시 수준급이었다.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김용규는 “이번이 2022 시즌 첫 대회인데 좋은 결과가 있어 너무 행복하다”면서 “오늘을 시작으로 6월까지 시즌을 이어갈 계획이다. 부디 시즌동안 부상없이 잘 완주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WNC시그니처 클래식피지크 종목에서 오버롤을 달성한 김용규에게는 트로피와 더불어 1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한편, WNC는 내추럴 대회로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인증을 받은 실험 기관을 통해 출전 선수들의 도핑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장희주 (jhj.sh16@foodnamoo.com) 기자 
<저작권자(c) 개근질닷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등록 2022-04-23 13:42:35 
장희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더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보디빌딩 연예 스포츠 건강

GGJ 유튜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핫피플 더보기

커뮤니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