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위로위로 홈

[WNC프라임] 박현희, 비키니 그랑프리에 오르다

등록일 2020.06.14 15:40 youtube instagram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공유하기


사진=김병정 기자 

 

[개근질닷컴=서울] 2020 WNC 프라임 비키니 그랑프리는 박현희였다.

 

2020 WNC 프라임 대회가 14일 서울특별시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날 대회엔 200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대회를 뜨겁게 빛냈다. 

사진=김병정 기자 

 

코로나19도 이들을 막을 순 없었다. 발열 체크와 역학조사 관리 등 정부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된 대회엔 200여 명의 선수가 몰려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특히 내추럴 대회로 치러지는 WNC 프라임은 무작위 및 순위 선수 등을 대상으로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인증한 조사 기관을 통해 진행됐다. 추후 도핑 적발시 순위 삭제와 고지 등의 강력한 사후 조치도 함께 이뤄진다. 

 

비키니 종목은 주니어, 영스터 숏, 영스터 미들+톨, 시니어, 노비스 숏, 노비스 미들+톨 경기로 체급을 나눠 진행했다.

 


사진=김병정 기자 

 

그 결과 비키니 영스터 통합 체급(M+T) 1위에 오른 박현희가 오버롤 그랑프리에 올랐다. 박현희는 가장 훌륭한 근질을 자랑한 출전 선수 가운데 한 명이었다. 특히 선명한 복직근 데피니션과 세퍼레이션은 발군이었다. 또한 뛰어난 컨디셔닝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건강미를 보여줬다. 

 


사진=김병정 기자 

 

경기 종료 후 박현희는 "준비 과정에서 포징을 준비하는 게 가장 쉽지 않았다. 오늘 응원오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주니어에선 뛰어난 컨디셔닝을 바탕으로 건강미 넘치는 무대를 꾸민 장한솔이 1위에 올랐다. 영스터 숏체급은 훌륭한 컨디셔닝을 바탕으로 삼각근과 전완근으로 이어지는 상체 어깨 라인의 뛰어난 근질은 물론 고혹적인 무대를 꾸민 이슬애가 1위를 차지했다.

 


사진=김병정 기자 

 

영스터 통합(M+T)체급에선 훌륭한 세퍼레이션과 데피니션의 복직근으로 건강미의 진수를 보여준 박현희가 1위 트로피를 들었다. 시니어 체급은 52세란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압도적인 근질을 과시한 채정희가 당당히 1위에 올랐다.

 

노비스 숏체급에선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무대 연출을 통해 훌륭한 컨디셔닝이 돋보이는 근질을 유감없이 보여준 임예진이 1위를 차지했다. 

 

노비스 통합(M+T) 체급 1위는 극한의 컨디셔닝을 바탕으로 가장 아름다운 라인을 보여준 조민영이 통합 트로피를 높이 들어올렸다. 

김원익 (one.2@foodnamoo.com) 기자 
<저작권자(c) 개근질닷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등록 2020-06-14 15:40:07 
김원익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더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보디빌딩 연예 스포츠 건강

GGJ 유튜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핫피플 더보기

커뮤니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