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위로위로 홈

[MUSA스페셜] 피지크, 초대 대회 체급별 우승자

등록일 2021.04.28 15:28 youtube instagram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공유하기


▲ MUSA 스페셜리그. 사진=권성운 기자

 

[개근질닷컴] 올해 새롭게 출범한 MUSA 대회 남자 피지크 종목 참가자들이 역삼각형 프레임과 빼어난 상체 근질을 자랑한 가운데 체급별 우승자가 가려졌다.

 

‘2021 MUSA 스페셜리그&WNGP 퍼스트리그’가 4월 24일부터 25일까지 충북 소노문단양 호텔에서 양일간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MUSA&WNGP는 지난해를 끝으로 막을 내린 피트니스스타&INFC 대회의 전신으로, 기존 시스템을 계승하되 한층 업그레이드된 대회 운영을 통해 선수들을 맞이했다.

 


▲ MUSA 스페셜리그. 사진=권성운 기자

 

이번 대회는 양일간 MVP에게 주어지는 최신형 차량 3대(MUSA 1명·WNGP 남녀 각 1명)를 비롯해 상품권, 닭가슴살, 보충제, 바디프로필 촬영권, 의류, 악세사리 등 총 1억원 상당의 풍성한 부상을 마련해 참가자들의 화끈한 근질 경쟁에 불을 붙였다.

 


▲ MUSA 스페셜리그. 사진=권성운 기자

 

1일차에 치러진 MUSA 스페셜리그 종목은 클래식보디빌딩·클래식피지크·머슬·피지크·남녀 피트니스모델·이신삼왕·피규어·어슬래틱모델·남녀 스포츠모델·비키니·노비스(남자 스포츠모델, 비키니)로 나뉘어 진행됐다.

 


▲ MUSA 스페셜리그. 사진=권성운 기자

 

이 가운데 남자 피지크 종목은 총 4개 체급(루키, 숏, 미디움, 톨)으로 나뉘어 치러졌으며, 체급별 영광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 피지크 루키 체급 심익수. 사진=권성운 기자

먼저 피지크 루키 체급에선 심익수가 ‘올킬’로 무대를 평정했다.

 

심익수는 탁월한 브이탭과 선명한 복직근, 외복사근은 물론 삼각근에서 이어지는 완벽한 승모근 라인을 과시하며 경쟁자들을 눌렀다.

 


▲ 사진=권성운 기자

 

2위에는 프론트 포지션에서 전명광배근과 대흉근 등이 눈에 띄었던 조현재가, 3위에는 상체 밸런스와 삼각근, 승모근 등이 좋았던 이성산이 각각 호명됐다.

 


▲ 사진=권성운 기자

 

4위는 복직근과 승모근이 인상 깊었던 김종겸이, 5위는 컨디셔닝과 고른 근질 발달을 선보인 김도윤이, 6위는 첫 대회를 침착하게 잘 마무리한 김정빈이 차롇



▲ 피지크 숏 체급 김현준. 사진=권성운 기자


피지크 숏 체급에선 김현준이 최종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김현준은 복직근, 삼각근, 승모근 등의 상체 전후면 고른 근질 발달을 뽐내며 심사위원들의 점수를 훔쳤다.

 


▲ 사진=권성운 기자

 

2위는 군살 없는 컨디셔닝과 상체 근질을 역동적 포징으로 선보인 최준호가, 3위는 복직근, 대흉근, 광배근 등이 좋았던 김민석이 각각 차지했다.

 

이어 남부럽지 않은 상체로 분전했던 빌군은 4위에 머물렀다.



▲ 피지크 미디움 체급 고경준. 사진=권성운 기자

 

피지크 미디움 체급에선 고경준이 압도적 상체로 ‘올킬’을 기록하며 정상을 밟았다.

 

고경준은 완벽한 상체 밸런스를 필두로 군살 없는 데피니션을 선보이며 경쟁자들을 눌렀다.

 

탁월한 근매스는 물론 넓은 어깨를 비롯한 완벽한 역삼각형 상체는 이견 없는 챔피언의 자태였다. 대흉근과 복직근, 척추기립근, 삼각근 등도 발군이었다.

 

또 고경준은 클래식피지크 클래스B에도 출전해 우승을 거두며 체급 2관왕을 달성, 올해 개인 시즌 첫 대회 출발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 사진=권성운 기자

 

2위에는 상체 두께감은 물론 대흉근, 복직근, 승모근, 척추기립근 등이 훌륭했던 심성민이 이름을 올렸다.

 

3위에는 상체 밸런스와 복직근, 외복사근이 눈부셨던 김진섭이 올랐다.

 


▲ 사진=권성운 기자

 

이어 루키 체급에서 2위를 기록하며 자신의 진가를 한 차례 증명한 조현재가 4위를 기록했고, 승모근 등 후면 근질이 괜찮았던 권태화는 분전했으나 5위로 대회를 마쳤다.



▲ 피지크 톨 체급 강래완. 사진=권성운 기자

 

피지크 톨 체급에선 강래완이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 1위 표를 얻으며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올 상반기 피지크 종목 강자 중 한 명으로 손 꼽히고 있는 강래완은 이날도 훌륭한 브이탭과 탄탄한 대흉근, 복직근, 전면광배근 등을 과시하며 경쟁자들을 제압했다.

 


▲ 사진=권성운 기자

 

이어 헤비급 근매스와 꽉 찬 근육량으로 유려한 포징을 선보인 한재혁이 2위, 승모근과 광배근 등 후면 근질이 인상 깊었던 김태오가 3위에 각각 랭크됐다.

 


▲ 사진=권성운 기자

 

4위에는 흰색 헤어 컬러와 핑크색 마스크로 이목을 끈 김민종이 올랐으며, 5위에는 복직근이 남부럽지 않았던 양승환이 차례대로 호명됐다.

 


▲ MUSA 스페셜리그. 사진=권성운 기자

 

한편, MVP에게 주어지는 역대급 부상품인 승용차의 주인공은 대회 종료 후 점수를 합산해 따로 공지될 예정이다.

 

점수 선정 방식은 각 종목 그랑프리 10점, 선수 최다 출전 종목 그랑프리 10점, 심사위원 및 관람객 현장투표 30점, 온라인 투표 50점으로 진행된다.

 


▲ MUSA 스페셜리그. 사진=권성운 기자

권성운 (kwon.sw@foodnamoo.com) 기자 
<저작권자(c) 개근질닷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등록 2021-04-28 15:28:28 
권성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더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보디빌딩 연예 스포츠 건강

GGJ 유튜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핫피플 더보기

커뮤니티 더보기